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쌍용자동차 인수가 무산됐다는 소식에 에디슨EV와 유앤아이의 주가가 이틀 연속 급락중이다. 이에 뒤늦게 투자에 나선 개인 투자자들의 손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. 29일 오전 9시 50분 현재 에디슨EV는 전 거래일 대비 2980원(24.33%) 급락한 9270원에 거래중이다. 에디슨EV는 전날 하한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낙폭을 키우고 있다. 지난해 10월까지만해도 6400원선이던 에디슨EV 주가는 같은해 11월 12일 장중 8만2400원까지 치솟았다. 약 한달새 주가가 1185% 가량 뛴 것이다. 하지만 현재 주가는 9000원선으로 당시 주가와 비교하면 88.75%가 빠진 셈이다. 에디슨EV는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유일한 상장사로, 쌍용차 인수 자금 조달 역할을 맡아 지난해 주가가 껑충 뛰며 주목을 받았다. 하지만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'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'이라는 평가 등 쌍용차 인수 진행 상황에 따라 에디슨EV 주가는 롤러코스터 장세를 펼쳐 왔다.